현재 위치
  1. ARTICLE

상품상세정보

파운데이션도 립스틱도 착붙되는 제품이 인기다. 
메이크업의 이질감이나 들뜸 현상을 줄일 수 있기 때문.
그런데 에어립스의 사용감은 ‘착붙’ 이 아니다. 
착붙을 넘어 그냥 ‘일체화’ , 그냥 ‘내 입술’. 에어라고 이름 붙은 것 중에 이 정도로 “에어”같은게 또 있었을까.
심지어 입술에 톡톡 바를 때도 입술에 얹어지는 느낌이 나지 않는다. 
“지금 발리고 있는건가??”하는 의문이 들 정도인데
거울을 보면 분명히 선명하게 발색되고 있는 게 맞다. 
바르고 시간이 지나도 마찬가지.
분명 생기가 가득한데, 입술과 너무 일체화된 나머지 입술 위에 뭘 발랐다는 거 자체를 잊어버리게 된다.
도대체가 입술에 무언가가 느껴지질 않는다. 
투명한 빨대로 음료를 마실 때도 묻어남이 없을 정도로 선명한 발색에 비해 무게감이 없다.
분명 공기처럼 존재하나 존재감을 느끼기 어려운 신기한, 이상한 제품.



- editor Yoon
  • COMPANY: 주식회사 아멜리글로벌
  • CEO: 이재윤
  • CPO 김준수
  • Inquiry: biz@ameli.co.kr
  • CALL CENTER: 02-566-7889
  • ONLINE ORDER LICENSE: 제 2019 - 서울강남 - 04775호 [사업자정보확인]
  • BUSINESS LICENSE: 487-88-01427
  • ADDRESS: 06180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85길 34 (대치동) 8층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PG사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KG 이니시스 에스크로 (서비스가입사실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