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ARTICLE

상품상세정보


코 섀딩의 기준, 마카롱그레이

아멜리가 잠시 우리 곁을 떠나 있을 때, 아멜리 마카롱그레이 대체템을 찾기 위한 코섀딩 질문들이 각종 커뮤니티에 쏟아졌고 여러 브랜드에서 그레이 섀도를 앞다퉈내놓았다. 마카롱그레이와 비슷한 수많은 제품들중에서 포털사이트 초록창에 아멜리 ‘마카롱그레이’를 검색해보면 다른 제품과 비교하는 리뷰가 특히나 많은데 그 리뷰들에는 신기하게도 공통의 문구가 발견된다.

 ‘마카롱그레이보다 더’ 또는 ‘마카롱그레이보다 덜’

마카롱그레이가 무엇이길래 이 시멘트같기도 하고 회갈색같기도 한 이 복잡미묘애매한 그레이 컬러계에서 하나의 기준이 되었을까? 많은 사람들이 마카롱그레이를 하나의 기준으로 세운 이유가 대체 뭘까. 아멜리의 창립멤버이자 아멜리의 모든 색을 개발하고 만드는 것부터 시작해 네이밍 작업까지, 모든 과정을 디렉팅 해온 아멜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김지연 이사에게 마카롱그레이에 대한 스토리를 들어보자.

Q. 마카롱그레이가 태어난지 7년. 시작은 어땠나요? 
A. ‘가장 옅은 그림자색’을 만들고자 한 것이 첫 의도였어요. 이 컬러를 발랐을 땐 남들이 알아채지 못하게 어딘가 그윽하다는 느낌을 주고 싶었죠. 피부에 살짝, 아주 살짝 음영을 주고 싶었어요. 뺨에 둥글게 지나가는 그림자. 이 색을 만들겠다고 했을 땐, 멤버들이 다들 “바른 거 맞냐? 안 바른 거 같기도 하고 바른 거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 이상한 색이다”라고 말하면서 묘한 색이라고 했었던 게 첫 반응이었어요. 당시에 우리나라엔 이런 색이 전혀 없었어요. 만들지를 않았죠.

Q. 마카롱그레이는 언제부터 유명해지기 시작했나요?
A. 어느날부터 갑자기 ‘쿨톤 섀딩템’이라는 애칭이 마카롱그레이에 붙었어요. 전적으로 소비자인 뉴멜리분들이 붙여준 말이에요. 마카롱그레이를 제일 처음 코섀딩템으로 써보면 어떨까? 하는 최초의 누군가가 있었고 그 정보를 다른 사람에게 공유해서 퍼지게 되었어요. 그분께 정말 감사해요.마케팅을 통해 의도적으로 만들어낸 인기가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사용해보고 조금씩 조금씩 입소문이 퍼져 2013년부터 지금까지 사랑받는 컬러입니다.

Q. 비슷한 그레이 제품이 많던데, 그럼에도 마카롱그레이는 ‘대체불가’라는 의견이 많더라고요.
A. 마카롱그레이와 같은 바른 듯 안 바른 듯 하는 그림자 느낌의 컬러를 구현해내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핵심 컬러들이 들어가요. 하지만 그 핵심컬러들은 아멜리 만의 비밀이죠. 제조사의 연구원들이 색을 만들 때 3가지를 물어요. 질감. 표면색. 발색. 지금 눈에 보이는 색에(표면색) 맞출 것이냐, 섀도 가루가 프레스된 걸 손가락에 묻혔을 때를 맞출 것이냐. 피부에 발랐을 때를 맞출것이냐. 질감에 있어서 투명하게 발리느냐 달라붙게 발리느냐. 이 모든 걸 고려해야 합니다.  2013년부터 지금까지 만들 때마다 연구원들이 긴장타는 색상이 마카롱그레이, 올댓누드, 코코아베이지, 라넌큘러스, 로즈브라운이에요. 

여기 보이는 컬러들은 어딜 가나 있을 것 같은 흔해보이는데, 똑같이 만들기는 정말 어려운 색입니다. 아주 미세하게라도 색조합이 달라지면 완전히 다른 색으로 가버려요. 그렇기 때문에 10년에 가까이 오랜 기간 동안 같은 연구원과 서로 호흡을 맞춰 제작해왔고 혹여나 생길 오차를 방지하기 위해 매번 제가 직접 가서 눈으로 검수를 하고 있어요(첫제작부터 지금까지). 다른 회사에서 마카롱그레이를 제작업체에 들고가서 ‘ 똑같이 만들어달라’고 요구해도 대체불가능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Q. 구 마카롱그레이와 신 마카롱그레이의 색이 달라졌다고 하는 뉴멜리 의견도 있던데요?
A. 눈에 보이는 색의 상태는 상당히 복합적입니다. 페인트처럼 덮는게 아니라 피부위에 겹쳐지는 거기 때문이에요. 색을 지닌 모든 물건들은 느낌적으로 느끼는 색이 더 중요하지 표면만 보고 '색이 달라졌다' 라고 정확히 말하긴 어려워요. 마카롱그레이는 눈으로 보여지는 표면색과 피부에 올려졌을 때의 발색이 다릅니다. 예전에는 3번 발라서 그 색을 낼 수 있었다면, 요즘은 기술과 원료가 좋아져서 1번만 발라도 그 색을 낼 수 있어요. 한번만 지나가도 되게끔. 간혹 흰기가 돈다고 하는데, 너무 많이 진하게 발랐기 때문이에요. 과용량을 발라서 더 탁해보이거나 흰기가 더 많게 느껴집니다. 아멜리의 섀도들은 다른 브랜드의 제품 바르는 양보다 훨씬 적게 바르셔도 됩니다. 정말 살짝, 아주 살짝만 지나가주세요. 가장 자연스럽게 그림자가 만들어집니다.

Q. 유난히 그레이색 섀도중에 마카롱그레이 입자가 고와요.
A. 아멜리의 모든 섀도는 입자가 다 달라요. 같은 라인이라도 색마다 입자를 달리 맞춥니다. 대체로 가루날림이 없는데 아멜리의 섀도에 가루날림이 있는 건 일부러 가루가 남게 만들어요. 피부 위에서 그 색이 더 잘 표현되려면 밀착력이 살짝 떨어져야 되는 색이 있거든요. (웃음) 마카롱그레이는 베일처럼 피부 위를 사악 지나가라고 엄청 곱게 만들었어요.

Q. 마카롱그레이가 쿨톤용으로 유명한데 웜톤은 쓸 수 없을까요?
A. 자기 톤을 정확히 아는 사람은 별로 없어요. 어떤 컬러가 더 잘 어울렸나로 보시는게 좋아요. 따뜻한 계열의 아이브로우를 쓰는 분들은 마카롱그레이를 바르면 육안으로 잘 안보이는데 필소브라운, 마이스몰페이스, 리얼스킨을 함께 사용하면 색이 이어져 더욱 자연스럽고 좋아요.

Q. 어떻게 바르는 게 가장 예쁜가요?
A. 아멜리의 모든 제품은 누가 사용해도 아티스트처럼 섬세한 작업이가능합니다. 한 번만 쓱 그어 발라도 명확하게 발색되기 때문이죠. 여기서 ‘명확하게 발색된다’는 것이 ‘무조건 짙게 발색된다’라는 의미는 아니에요. ‘저마다 가진 색을 정확하게 표현해 낸다’라는 뜻이죠. 손가락을 사용해 눈썹 앞머리 아래쪽에서 시작해 콧대를 터치해 가볍게 발라보세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그림자가 진 듯한 자연스러운 음영이 생겨날 거예요. 그래서 리뷰를 보면 ‘카메라로는 안잡히는데, 정말 예쁘게 음영이 져요.’라는 말을 많이 볼 수 있죠. 그림자가 드리운 듯, '콧대가 높았었나? 뭐했나? 아닌가?' 알 듯 말 듯한 섀딩을 원한다면 마카롱그레이.

- Editor YOON
  • COMPANY: 주식회사 아멜리글로벌
  • CEO: 이재윤
  • CPO 김준수
  • Inquiry: biz@ameli.co.kr
  • CALL CENTER: 02-566-7889
  • ONLINE ORDER LICENSE: 제 2019 - 서울강남 - 04775호 [사업자정보확인]
  • BUSINESS LICENSE: 487-88-01427
  • ADDRESS: 06180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85길 34 (대치동) 8층

고객님은 안전거래를 위해 현금 등으로 결제시 저희 쇼핑몰에서 가입한 PG사의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KG 이니시스 에스크로 (서비스가입사실확인)